MENU

SUNHEE LIM









                                    






< The Medium: Layered, Lined >



회화의 평면성은 다른 예술 장르와 차별되는 독자적 영역으로서 동시대 회화를 바라보는 중요한 관점을 제시해주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임선희가 선보이는 독창적인 시도는 비객관적인 색채와 붓터치 자체의 자율적인 성질에 집중함으로써 작가만의 새로운 평면성을 강조하고 있다.

색채에 의한 면의 분할과 그 사이의 공간의 배치를 통해 형태에 접근한 ‘Layered Pink Cake and Blue Guitar I, II (2019)는 선이나 명암으로 대상을 묘사하는 것이 아니라 정교한 색채의 단계적 변화와 섬세하게 쌓아 올린 여러 겹의 레이어로 배경을 구성하고 있다.

또한 화면에 배치한 다양한 소재들은 다른 굵기의 붓터치와 색채의 농도만으로 사물의 존재를 드러내므로써 서로 분리된 형태가 아니라 컬러의 레이어를 통해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하게 된다.

이에 반해 ‘Lined Blue Ring Angelfish (2019)’은 물고기들이 형형색색의 굵고 얇은 선들로 화면 전체를 가득 채우고 있다.  화면에 등장한 다양한 물고기들은 각 대상들 간의 제한된 형태 안에서 자신만의 존재감을 확인시켜주고 있으며, 색과 선이 가지고 있는 독자적인 힘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단순함과 대담함을 살리면서 평면성을 강조한 작품으로 ‘King Charles Spaniels (2019)’을 들 수 있다. 이 작품은 바탕을 납작하게 칠한 짙은 초록색 면 위에 두꺼운 윤곽선과 붓질 만으로 이루어진 강아지들의 시선이 모두 정면을 향해 있으며 거리와 공간에 상관없이 각 대상들의 크기가 화면에 일정하게 표현되어 있다.

또한 강아지의 형태를 구성하고 있는 컬러의 레이어들은 원근과 공간적 개념을 제거하고 각각의 크기를 모두 동일하게 보여주므로써 대상과 대상 간의 관계에만 관여하므로써 미디엄으로 바라본 회화의 평면성이 무엇인지 잘 보여주고 있다. 

‘African Cheetah (2019)’는 인공적이고 키치적인 대상이 가진 느낌을 살리기 위한  붓터치와 세련된 색채를 사용하여 표현하였다. 가볍지만 두터운 붓질과 색채로 과장되지만 단순하게 그려진 치타는 그 주변 배경과 더불어 전체적으로 꾸며진 공간적 분위기를 창출해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임선희는 점, 선, 면, 색채와 같은 조형요소들을 ‘레이어’의 개념으로  환원시켜 표현하고 이를 선으로 구획된 회화들과 대비시켜 보여줌으로써 그동안 추구해왔던 동시대 회화에 있어서의 미디엄의 개념과 임선희만의 조형 어법이 무엇인지 잘 보여주고 있다.


                                                                                                                                           
유아트스페이스